트루스토리
인기검색어 : 염문설, 나영석
뉴스정치사회
선동열 공격했다 되레 누리꾼에 뭇매 맞은 손혜원
주은희 기자  |  bstaiji@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11  18:32: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트루스토리] 주은희 기자 =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선동열 야구대표팀 감독에 한 질문 등을 놓고 네티즌들이 거센 질타를 하루종일 쏟아내고 있다.

아시안게임 대표 선수 선발 과정에 대한 비판 여론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이를 비판해 온 손 의원이 감독의 연봉이나 근무 형태 등을 물고 늘어지면서 '선수 선발과정과 관계없는' 이야기를 하거나, 또는 심지어 야구에 대한 전문 지식이 부족한 질의를 쏟아냈기  때문.

특히 선 감독의 답변을 거의 듣지 않고 일방적으로 끊는 갑지을 하거나, 오히려 ‘호통’까지 치는 거만한 질의 태도 역시 도마 위에 올랐다

이처럼 손혜원 행보에 대한, 그리고 그의 여의도 정치 활동에 대한 갑론을박이 뜨겁다. 유명 야구 선수 출신 감독을 국회에 호출한 뒤 ‘말도 안되는’ 논리로 공격했다는 이유로 손혜원 이름 석자가 핫이슈의 중심에 섰다.

여의도 정치권과 다수의 미디어 영상 속 손혜원 의원은 말 그대로 ‘야구’ 문외한에 가까운 질문을 쏟아내면서 선동렬 감독을 압박하고 있다. 물론 선 감독에 대한 국민적 비난은 그의 과거 영웅적 행보와 관계없이 군 면제라는 ‘특정 선수’ 편들기 차원에서 ‘감독으로서 자질이 없다’는 비판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 같은 논란을 손혜원 의원도 알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접근론, 방법론에서 손혜원 의원은 과거 국정농단 사태 당시의 화끈한 질문은 좀처럼 보기 힘들었고, 오로지 공격을 위한 공격, 비판을 위한 비판을 했다는 지적에 직면했다. 누리꾼들이 손혜원 관련 기사에 쏟아내는 비판은 이러한 분위기를 증명한다.

손혜원 의원이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등을 통해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이유다. 혹자의 표현대로 손혜원 의원은 야구팬들을 당혹하게 할 정도로 수준 이하의 ‘황당한’ 질문을 쏟아냈다. 당연히 선 감독에 대한 비판을 기대했던 대중은 선 감독이 안타깝게 보일 정도였다고. “질문 수준이 00”이라는 비판적 댓글은 압도적 지지를 받고 있다.

이에 손혜원 의원의 전공을 묻는 질문도 나온다. 아이디 ‘삼고초려’는 “야알못들이 국정감사를 하니 그렇지. 적어도 한주제에 대해서 감사를 하려면 그 주제를 공부해와야 하는거 아닌가. 선멍게를 몰아낼 수 있는 기회인데 이걸 헛스윙삼진으로 실패하네”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일각에선 손혜원이 잘못 한게 아니라 보좌관에게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냉소와 조롱마저 나온다.

손혜원 의원 때문에 선동렬만 웃게 된 국감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아이디 ‘수호신’은 “확실한 것은 선동렬이 부정 청탁을 받지 않고 오지환을 선발 했다는 것을 확인 시켜준 국감이다 결론은 감독의 재량으로 선수 선발 하여 금메달 땃다는 것을 확인해준 국감이고 악플러들과 일부 언론 및 기레기들의 선동렬 죽이기 마녀 사냥 언플질에 정치가 편승하여 국감을 통하여 죽이기 했지만 실패로 끝난 것이고 금메달 목표 달성한 선동렬 승”이라고 진단했다. 손혜원 때문에 선동렬의 가치만 더욱 높아졌다는 의미다.

선 감독을 비판한 손혜원의 멘트를 조롱하는 댓글도 눈에 띈다. 아이디 ‘헐렝이’는 “의원님 사퇴하세요. 하는거에 비해 너무 연봉이 많으십니다. 판공비좀 공개하시구요. 어이가 없어도 유분수지. 야구팬들은 당신이름 석자를 죽을때까지 기억할거요 에라잇”이라고 손혜원 의원에 대해 쓴소리를 던졌다.

손혜원 이미지 = 방송 캡처

< 저작권자 © 트루스토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주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9길7,1005호(여의도동, 충무빌딩) | Tel : 070-7536-1200 | 팩스 02-761-6163
제호명 : 트루스토리 |  발행인 : 조재옥 |  편집인 : 조재옥 |  대표이사 : 최봉석 |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 송은정
인터넷 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2774(등록일:2012년09월18일)
Copyright © 2012 트루스토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bs@true-story.co.kr
모든 기사의 소유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허가 없이는 기사나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