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루스토리
인기검색어 : 문재인, 안철수
엔터테인먼트연예
정준일 도깨비 ‘알레르기 반응’ 고백한 사연 [트루스토리]
김선희 기자  |  cbs@true-stor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17  17:50: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정준일, “도깨비 OST ‘첫눈’, 보름 동안 도망다니며 거절”

- 정준일, ‘첫눈’, ‘고백’, ‘안아줘’까지 ‘여심 사로잡은 노래 Best 3’ 선보여
- 정준일, “‘안아줘’ 롱런 비결은 비투비의 육성재”
- 정준일이 추천하는 심폐소생송 ‘괜찮아’ “20대 중반에만 만들 수 있었던 사랑 노래”
- 정준일, 3년 만에 새 앨범 발표… M/V 출연한 박신혜와의 인연 공개

   
 

[트루스토리] 김선희 기자 = 정준일 도깨비 발언이 핫이슈다. 3년 만에 새 음악으로 돌아온 싱어송라이터 정준일이 신곡 ‘바램’으로 첫 무대를 열었는데, 여기서 ‘도깨비’와 관련된 에피소드를 털어놓은 것.

18일 밤 KBS 2TV에서 방송될 예정인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MC 유희열은 “태연에게 버림받은 남자”라고 소개한 데 이어 이날 정준일의 의상을 보고 “이 옷은 돈 주고 산 것이냐”는 짓궂은 농담으로 좌중을 연신 폭소케 했다.

최근 드라마 도깨비 OST ‘첫눈’으로 큰 사랑을 받은 정준일은 “처음 OST 제안을 받고 내 자리가 아니라고 생각해 보름 정도 도망다니며 거절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하지만 정준일은 “결국 OST 녹음을 하고 공유 씨와 김고은 씨가 눈길을 걷는 장면에 노래가 나오는 순간 ‘됐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준일의 음악은 감성적인 가사와 멜로디로 구남친, 구여친을 떠올리게 해 일명 ‘새벽 금지곡’으로도 불리며 특히 여성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날 정준일은 자신의 노래 중 특히 여심을 훔친 노래 Best 3를 꼽았다. ‘첫눈’과 ‘고백’에 이어 마지막으로 ‘안아줘’를 뽑은 정준일은 “딱 두 번 부르고 군대에 갔는데 아직도 사랑받고 있는 게 신기하다”며 이 노래의 인기 비결로 비투비의 육성재를 꼽아 눈길을 끌었다.

정준일은 “다른 방송에서 육성재씨가 이 노래를 부르는 걸 보며 레드벨벳의 조이 씨가 우시더라. 그 장면을 보며 ‘됐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또한 정준일은 ‘안아줘’에 이어 심폐소생 시키고픈 자신의 노래로 2011년에 발표한 1집 앨범의 수록곡 ‘괜찮아’를 뽑은 뒤 “20대 중반에 쓴 노래인데 그 때에만 할 수 있었던 이야기인 것 같다”며 감동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한편 녹화 당일 새 앨범 ‘더 아름다운 것’을 발표한 정준일은 이날 타이틀곡 ‘바람’ 라이브 무대를 최초이자 유일하게 스케치북에서만 공개했다고 말했다. 이 앨범을 위해 코러스에 조규찬, 피아노에 나원주를 비롯 쟁쟁한 스탭들이 참여했다고 밝힌 정준일은 뮤직비디오에 출연한 배우 박신혜와의 인연에 대해 밝혀 눈길을 끌었다.

< 저작권자 © 트루스토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김선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8길 21, 9층(여의도동, 정곡빌딩) | Tel : 070-7803-2562 | 팩스 02-761-6163
상호명 : (주)트루스토리 |  발행인 : (주)프라임미디어그룹 |  대표이사 : 최봉석 |  편집국장: 조재옥 |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 최봉석
인터넷 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2774(등록일:2012년09월18일)
Copyright © 2012 트루스토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bs@true-story.co.kr
모든 기사의 소유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허가 없이는 기사나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