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루스토리
인기검색어 : 박근혜, 이재용
독후감영화
‘아가씨’ 해외 유수 비평가협회상 휩쓸어...美 주요 매체 ‘올해의 영화’ TOP 20
송은정 기자  |  syj@true-stor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29  15:14: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트루스토리] 송은정 기자 = 영화 <아가씨>가 연말 결산 시즌을 맞아 해외 유수의 비평가 협회와 유력 해외 매체에서 정하는 올해의 영화에 잇달아 선정되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모처럼 한국영화의 위상을 전 세계에 드높인 작품이라는 평가다.

북미권에 기반을 둔 대부분의 비평가 협회에서 <아가씨>를 주요 수상작에 올렸는데 면면이 화려하다.

<아가씨>는 미국 LA 비평가 협회(미술상, 외국어영화상), 뉴욕 온라인 비평가 협회상(외국어영화상), 보스턴 온라인 비평가 협회상(촬영상, 외국어영화상), 샌프란시스코 비평가 협회상(미술상, 외국어영화상), 시카고 비평가 협회상(각색상, 미술상, 외국어영화상), 댈러스포트워스 비평가 협회상(외국어영화상), 라스베이거스 비평가 협회상(외국어 영화상), 유타 비평가 협회상(외국어 영화상), 남동부 비평가 협회상(외국어영화상) 등에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추가로 밴쿠버 비평가 협회상, 샌디에고 비평가 협회상, 국제 프레스 아카데미 새틀라이트상, 오스틴 비평가 협회상, 크리틱스초이스어워즈에노미네이트 되는 기쁨도 맛봤다.

비평가 협회 외 주요 해외 매체에서도 <아가씨> 칭찬 행렬에 가세했다.

특히 <아가씨>는 뉴욕타임즈, 포브스(4위), 버라이어티(5위), 할리우드 리포터(3위), 빌리지 보이스(3위), 에스콰이어(20위), LA타임즈 등 20여개의 미국 주요 매체가 꼽은 올해 최고의 영화 TOP 20에 선정되는 기염을 토했다.

2016년 한해 동안 전 세계에서 개봉한 작품 중 한국어로 된 영화를 다수의 매체에서 '올해의 영화 TOP20'으로 꼽은 건 지금까지 유례가 없는 일이다.

할리우드 리포트의 평론가 Deborah Young은 "아가씨는 2시간 반이라는 시간이 결코 지루하지 않을 만큼 끊임없이 놀라움을 선사하는 영화", 보그의 평론가 John Powers는 "아가씨는 하나의 정교한 스타일을 갖춘 예술 영화로써 숨 막히는 긴장감을 보여주는 동시에 색다른 즐거움까지 주는 영화"라고 평가했다. 이처럼 <아가씨>는 각종 호평을 받으며 미국 내 메인스트림에서 한국영화의 위상을 한층 더 격상시켰다는 평을 받고 있다.

국내외 영화제에서도 <아가씨>에 대한 관심은 뜨거웠다.

국내에서 428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한 <아가씨>는 제37회 청룡영화상(미술상, 여우주연상, 신인여우상), 제36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10대 영화상, 촬영상), 제25회 부일영화상(신인여자연기상, 미술상, 부일독자심사단상), 제17회 부산영화평론가협회상(신인연기자상), 제17회 올해의 여성영화인상(신인연기상)을 받으며 상업성과 작품성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데 성공했다.

국내뿐만 아니라 개봉 전부터 제69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되며 뜨거운 화제를 모은 <아가씨>는 제41회 토론토 국제영화제 스페셜프리젠테이션 부문 진출, 제49회 스페인 시체스 국제영화제 관객상 수상, 제52회 시카고 국제영화제 월드 시네마 부문 진출 등 해외 유수의 영화제에 진출해 수상을 거둔 바 있다.

영화 <아가씨>는 1930년대 일제강점기 조선, 막대한 재산을 상속받게 된 귀족 아가씨와 아가씨의 재산을 노리는 백작, 그리고 백작에게 거래를 제안받은 하녀와 아가씨의 후견인까지, 돈과 마음을 뺏기 위해 서로 속고 속이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작품성을 인정받으며 유수의 영화제 초청 및 시상식에서 호평 받는 <아가씨>의 열기가 언제까지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 저작권자 © 트루스토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송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8길 21, 9층(여의도동, 정곡빌딩) | Tel : 070-7803-2562 | 팩스 02-761-6163
상호명 : (주)트루스토리 |  대표이사·발행인 : 최봉석 |  편집인·편집국장: 조재옥 |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 최봉석
인터넷 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2774(등록일:2012년09월18일)
Copyright © 2012 트루스토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bs@true-story.co.kr
모든 기사의 소유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허가 없이는 기사나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